송전탑 조정안, 전문가 입선위원에 넘어가
송전탑 조정안, 전문가 입선위원에 넘어가
한전과 전문가 그룹에서 의견 제시..22차에서 논의
  • 오주원 기자
  • 승인 2022.01.14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신가평 500KV 초고압 송전선로 경과지 조정안이 결국 한전과 전문가 그룹 입선위원들에게 그 책임이 넘어갔다.

서부구간에 해당하는 횡성~홍천~양평~가평 송전선로 경과지 대역을 논의하기 위한 제21차 입지선정위원회(이하 입선위) 회의가 13일, 한전 원주지사에서 열렸다.

하지만 이날 경과지 조정안이 결정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3시간에 걸친 회의에서 1안, 한전에서 의견제시, 2안 전문가 그룹에서 의견제시, 3안으로 한전과 전문가 그룹의 합동 의견제시 안이 나왔다.

이에 입선위는 투표를 통해, 3안 방식인 전문가 그룹이 자문하고 한전이 조정안을 내놓으면, 오는 27일 예정된 22차 입선위 회의에서 이 안을 토대로 논의를 할 계획이다.

경과지 노선에 이견을 제기한 홍천과 횡성에 대해 경과지 결정 방식을 수정, 10여명의 한전과 전문가 위원이 협의해 경과지 조정안을 만들어 입지선정위에 제시하는 방안으로 결론을 내린 것이다.

한전과 전문가 위원이 제시한 안으로 검토와 논의를 통해 결정이 되면, 산업 통상자원부의 ‘송전탑 노선결정위원회’에서 검토와 실사를 통해 최종 확정된다.

이번 입선위의 결론은 피해 주민들의 반발로 인해 사실상 위원들이 결정하기는 어려움과 향후 책임감이라는 부담이 있어 전문가 위원들에게 책임을 전가시키는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그동안 한전이 경과지 대역 결정에 주민들의 원성과 책임을 면하려고 입선위를 구성해 3년째 운영하고 있지만, 결국 경과지 대역은 한전이 제시한 안으로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번 결정에 대해 홍천군 송전탑반대책위원회는 “주민 대표성 없는 입지선정위에서 송전탑 위치를 정하는 것은 원천 무효”라고 주장하고 “한전의 뜻대로 경과지를 정하기 위한 꼼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천 대책위 남궁석 위원장은 “한전에서 어떠한 조정안을 내놔도 송전탑으로 인해 홍천주민들의 피해가 많던, 적던 우리는 이를 결코 동의 할 수 없다. 우리는 송전탑 백지화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 나갈 것”이라며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