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 방문한 이재명 대통령 후보..매타버스 일정
홍천 방문한 이재명 대통령 후보..매타버스 일정
관광과 바이오산업 결합하면 산업 그린역할 기대
수도권과 비수도권, 다극체제로 바꾸는게 큰 방향
일정 마치고 춘천에서 강원도 번영회 간담회 개최
  • 오주원 기자
  • 승인 2022.01.15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에서 내린 이재명 대통령 후보/사진 윤영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의 일정 중 하나로 홍천군 홍천생명건강과학관을 방문해 “여기(강원)를 방치하면 안 되고 소외시키면 안 된다”고 말했다.

홍천생명건강과학관에 도착한 이재명 후보는 도착 후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과학관 시설을 둘러보며 설명을 들었다.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하는 이재명 후보/사진 윤영호

이어 회의실에서 허영 국회의원, 박준동 서울대시스템면역의학연구소장, 조계춘 홍천메디칼허브연구소장, 남원호 (주)CTC바이오 생산이사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홍천의 바이오 클러스터 사업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었다.

이재명 후보는 “그동안 강원도가 접경지역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고 특별한 희생을 해 온 강원도에 특별한 배려와 특별한 보상이 있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를 위해 ‘강원 평화특별자치도’지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홍천생명건강과학관을 돌아보는 이 후보/사진 윤영호

또 이 후보는 “지난해 7월 경제 자유 특구로 강원도 전 지역이 지정됐는데 앞으로 강원도가 신재생에너지 산업·그린산업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지역이 가진 관광 자원을 잘 활용하고 바이오와 결합하면 바이오산업에도 새로운 기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지방균형발전을 강조하기도 했다. 수도권 일극체제로 고착화된 상황을 해소하자는 뜻으로 “지금 수도권은 일극체제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두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면 이제 다극체제로 바꾸자는 게 큰 방향”이라며 “전남과 광주, 부울경과 대구, 경북, 충청권 이렇게만 하다보니 강원과 전북, 제주가 빠진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지자들과 함께.../사진 윤영호

또한, 강원지역과의 인연에 “저희 아버님이 강원도 태백 장성에서 광부로 일했다”며 “큰 형님이 지금도 태백에 사시는데 광부일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가족 중 큰형님이 여기에 계시니까, 오늘도 강원도 매타버스로 강원도에 간다고 하니까 가장 설렌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홍천 1시간여 일정을 마치고 춘천에서 강원도 번영회장과의 간담회를 실시했다.

한편, 이날 허필홍 군수는 춘천-원주-홍천을 연결하는 ‘강원형 판교밸리’조성사업을 건의했으며, 이규설 홍천군번영회장은 지역 주민들의 100년 숙원사업인 용문-홍천 철도 서명서를 전달하며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통한 조기 추진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