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독식(勝者獨食), 과연 행복할까?
승자독식(勝者獨食), 과연 행복할까?
  • 윤영호 주필
  • 승인 2022.08.2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자독식(勝者獨食)~!!

이긴 자가 모두 갖는다 (Winner Takes It All).

이긴 자가 모두 갖는 세상이 정말 행복할까요?

수컷 사슴은 뿔이 거창하게 뻗어 나가야 암놈에게 인기가 좋다고 합니다. 그 사회에서는 엄청나게 뻗어 있는 뿔이 수컷 영웅의 상징인 격이지요. 그 뿔은 승자 또는 강자의 표시이며, 여러 암놈을 독식하며 군림할 수 있는 벼슬과도 같기에, 뽐내고 거드름 피울 만한 것이랍니다.

그러나 평상시 거드름 피울 때는 좋을지 모르겠으나, 천적을 만나게 되면 그 잘난 뿔 때문에 무겁고 나뭇가지에 걸려서, 제 때 도망을 치지 못해 잡혀 먹히고 만다는 것입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최고가 되어, 그 보상으로 부와 명성을 거머쥐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될 수도 있습니다. 그것이 곧 일등목표를 향해 질주하도록 만드는 강력한 동기부여가 되기도 하구요.

그러나 너무 지나치게 경쟁에만 매몰되어서, 더 중요한 행복의 가치를 잃어버리는 우를 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일등 자리에 올라 승자독식 하여 얻은 행복 요소들을 지속적으로 지켜낼 수는 있는 것일까요?

일등을 하지 못한 이들은 너무나도 큰 보상의 격차 때문에 허탈하고, 일등한자는 언제 그 자리를 빼앗길지 몰라 늘 긴장해야만 한다면, 로버트 H. 프랭크가 언급했듯이 경쟁의 종말은 과연 어떤 것인가요?

예민한 비교는 화평은 깨기 시작했고, 승자독식은 비교를 심화 시켰습니다. 결국 한 자리 뿐인 최고를 향해서, 또 지속될 수 없는 불안한 그 한 자리를 위해서, 모든 사람이 죽을 둥 살 둥 ‘경쟁을 위한 경쟁’을 하면서 삶의 시간들을 다 고갈시킨다면, 만물의 영장인 사람이, 순간순간 누렸던 미물보다 무엇이 더 행복 할까요?

과연 금메달리스트 한 사람이 은메달리스트 백 사람보다 중요할까요? 사실, 금메달과 은메달의 실력차이는 극히 미미합니다. 그런데도 금메달리스트에게만 너무 집중하는 것은, 이긴 자가 모든 것을 차지하는 승자독식의 전쟁문화에 익숙해진 사회풍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TV드라마 ‘수사반장’ ‘모래시계’ ’여명의 눈동자’ 등 인기절정의 한국드라마 대표작들을 연출했던 방송계의 거장 MBC 김종학 PD도 자살 했습니다. 과연 그 분야에서 독보적 승자였던 그에게 지난날 최고의 시청률, 최고의 인기도는 지속될 수 없는 행복이었던가요? 옛날의 그 화려했던 인기도(시청률)가 오히려 지금의 그에게 엄청난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하니, 한 때 정상의 승자에게 주어졌던 행복도 새벽 풀잎의 이슬이었음을 실감합니다.

너무 빨리 최고가 되었기에 불행해진 사례를 우리는 너무 많이 접하면서, 많은 생각을 해 봅니다. 요즘 정치권의 세태를 보면서 더더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