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은 송전선로 사업자 선정 입찰 중단하라”
“한전은 송전선로 사업자 선정 입찰 중단하라”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 도청 앞 기자회견
  • 오주원 기자
  • 승인 2022.09.1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홍천,횡성,영월,정선,평창,삼척)가 15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전력이 추진하는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사업자 선정에 대해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도청 집회장소에는 홍천을 비롯한 횡성 등 6개 피해지역의 반대위 임원 등이 참석해 한목소리로 한전을 강하게 규탄했다.

한전은 현재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사업의 동부구간 1공구의 공사 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을 진행 중에 있어 강원도반대위가 총 궐기에 나섰다.

반대위는 기자회견문에서 “동해안~신가평 500kV 송전선로 사업의 동부구간은 환경영향평가 중이다. 그것도 환경영향평가 본안의 초기단계로 본안협의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후에 송전탑 예정지에 대한 산림청의 국유림 전용협의와 함께 개발행위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허가를 득하고 산업통상자원부의 고시가 있어야 사업이 확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렇듯 아직 결정되지 않고 심지어 송전선로 경과노선이 변경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에서 한전은 공사를 위한 사업자 선정이라는 해괴망칙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면서 “이 사업의 추진근거가 정부가 입안하고 확정한 제4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근거하고 수조원에 달하는 국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사업이라는 것을 부정할 것인가? 그것도 아니라면 한전의 결정에 대한민국 정부가 무조건 따라야 한다고 주장할 것인가?”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그러면서 “한전의 송전선로 사업은 정부계획에 부합하지 않는 불법적 행위, 입지선정 과정의 위법적 행위, 사업결정도 하지도 않고 사업자 선정을 하는 초법적 행위 등 처음부터 끝까지 문제투성이기에 사업을 백지화하는 것이 문제를 풀어가는 해법”이라면서 “한전은 국민을 우롱하는 공사 사업자 선정을 철회하고 송전선로 사업을 백지화하라”고 강하게 촉구했다.

​한편, 강원도반대위는 한전의 사업자 선정 입찰의 무효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과 감사원에 주민감사청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