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 회다지소리 민속문화재..개막
횡성 회다지소리 민속문화재..개막
옛 조상들의 장례문화..구슬픈 상여소리
  • 오주원 기자
  • 승인 2019.04.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횡성회다지 민속문화재 상여소리의 한장면(사진=횡성군)

횡성 회다지소리 민속문화재가 13일부터 태기제례와 개막식을 시작으로 14일까지 이틀간 횡성군 우천면 정금민속관에서 열리고 있다.

‘순간과 영원의 만남’이라는 주제의 이번 문화재는 13일에는 횡성 용 줄다리기, 토속 민요경창대회 등이 진행됐으며, 14일에는 풍물공연, 판소리공연 등이 펼쳐진다.

특히, 올해 새롭게 선보인 상여소리에는 진도만가, 인천근해도서지방 상여소리, 양주 상여 회다지소리, 양양 수동골 상여소리, 단양 상여소리, 횡성 회다지소리 등 전국의 총 6개 팀이 참가해 옛날 조상들의 장례문화를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주요행사 외에도 목공체험, 소원지 쓰기, 전통한지공예체험, 회다지체험, 민속놀이, 지역특산품 판매 등을 통해 관광객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횡성 회다지소리는 1984년 9월 전국경연대회 최우수상을 받으면서 그 가치를 인정받기 시작했으며, 같은 해 12월 강원도 무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돼 횡성 회다지소리 전승보존회와 지역주민들의 활동을 기반으로 그 맥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