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고, 연주회와 체육대회로 함께한 스승의 날 행사
홍천고, 연주회와 체육대회로 함께한 스승의 날 행사
출근길 윈드오케스트라 연주..카네이션 달아드리기
  • 오주원 기자
  • 승인 2019.05.1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홍천고등학교(교장 민흥기)는 스승의 날 행사를 뜻 깊고도 자연스럽게 개최했다.

이날 홍천고는 특별한 기념식을 거행하지 않은 채 학생자치회 학생들을 중심으로 학생들이 출근하는 교직원들을 만나 바로 가슴에 꽃을 달아드리고 즉석에서 스승의 은혜 노래를 불러드리는 것으로 스승의 날 행사를 대신했다.

윈드오케스트라 연주회(사진=홍천고)

학생들은 교장, 교감과 교사들은 물론 급식소의 조리종사원, 학교 보안관 및 기숙사 사감 선생님들까지 학생들을 위해 수고하고 지도해주시는 전 교직원들을 각각의 근무 장소로 찾아가 한 분 한 분에게 모두 사랑의 카네이션을 전달했다.

또한, 윈드오케스트라 학생들은 교직원들이 출근하는 중앙 현관 앞 교정에 작은 무대를 마련하고 스승의 은혜와 ‘사랑으로’라는 노래를 연주하고 노래로 불러서 출근하는 교직원들에게 존경과 사랑을 전했다.

평상시와 다름없이 출근하던 교직원들은 학생들이 준비한 행사에 뭉클한 감동을 느끼며 감상하고 노래를 따라 부르며 고마운 인사로 화답했다. 홍고 윈드오케스트라 학생들도 방과후활동을 통해 익힌 재능으로 선생님들께 멋진 감사의 연주를 펼쳐드린 보람으로 가득했다.

학생이 교사에게 카네이션을 전달하는 모습(사진=홍천고)

한편, 학생회장인 이상헌(3년) 학생은 교내 방송을 통해 선생님들께 드리는 편지를 낭독하고 도움반 학생들은 실습활동을 통해 만든 천연비누를 선생님들께 감사의 선물로 드렸다.

아울러 홍천고는 등굣길 스승의 날 음악회를 실시한 후 이어서 학생과 선생님들이 한마당을 이루는 교내 체육대회를 진행했다.

스승의 날 음악회를 준비한 최명진 교사는 “스승의 날이 언제부터인가 학생들이나 학부모, 또 교사들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날로만 인식되고 있는 현실에 대해 다시 생각하고 싶었다.

올해 처음 신규 교사로 교단에 섰는데, 참된 제자 사랑을 실천하며 후세 교육에 전념하는 선배 선생님들에 대해 존경하는 마음을 전해드리고, 학생들에게도 선생님들의 참된 사랑에 감사하는 법을 가르쳐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학생회 부회장인 조휘(3년) 학생도,“스승의 날 행사를 작지만 뜻 깊게 준비하면서 선생님들의 은혜를 다시금 가슴 깊이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학생과 교사의 교내 체육대회(사진=홍천고)

민흥기 교장도 “교육자들에 대한 존경을 표하기 위해 제정된 스승의 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팽배해지는 현실이 안타깝다. 심지어는 교사들 내부에서마저 차라리 스승의 날을 없애거나 ‘교육의 날’로 대체하자는 분위기마저 퍼지고 있는 현실이다. 이같은 현실 속에서 학생들과 후배 선생님들이 오늘처럼 좋은 행사를 마련해줘서 고맙고 보람이 넘친다”는 소회를 밝혔다.

대부분의 학교에서 스승의 날 행사를 취소하거나 일부 학교는 스승의 날을 아예 재량 휴업일로 지정하고 있는 현실에서 홍천고처럼 자연스럽고도 의미있게 진행하는 스승의 날 행사가 더욱 아름다운 사제 관계와 학교문화를 만드는 방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