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7:21 (월)
분홍공장, 젠더 트래블(Gender Travel)전
분홍공장, 젠더 트래블(Gender Travel)전
21~29일까지..홍천미술관, 전통시장 개최
지역, 젠더를 말하다..분홍공장 프로젝트 연계
국내외 10명의 작가..젠더의 다양한 성찰과 의미
  • 오주원 기자
  • 승인 2019.09.1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젠더 트래블(Gender Travel)》 포스터(사진=분홍공장)

홍천 지역문화 공간 분홍공장(대표 용해숙)의 ‘젠더 트래블(Gender Travel)’전이 오는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홍천미술관에서 개최한다.

21일 오후 4시 30분의 홍천미술관의 전시 오프닝에서는 전시 관련해 오후 5시부터 안대웅 큐레이터의 전시 투어 가이드가 있으며, 이후 6시부터는 홍천전통시장으로 자리를 옮겨 안현숙 작가의 커뮤니티 프로그램 ‘어쩌다 저쩌구 왈’이 개막하고, 이어 6시 30분부터는 같은 장소에서 고산홍 작가와 이프 작가가 펼치는 디제잉과 함께 시장 음식들로 차려진 파티가 열릴 예정이다.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이번 ‘젠더 트래블’전은 올해 분홍공장의 창작 프로젝트 “지역, 젠더를 말하다”의 연계 전시로, 제목은 미국의 철학자 주디스 버틀러(Judith Butler)의 유명한 저서 ‘젠더 트러블(Gender Trouble)’의 이름에서 따왔다.

연봉도서관에서 발견한 도서(사진=분홍공장)
연봉도서관에서 발견한 도서(사진=분홍공장)

젠더 트러블이 모든 규범적 재현을 거부하고 근본적으로 불안정한 위치에 젠더를 놓으려고 했다면, 젠더 트래블은 그 젠더가 이동하는 형상을 상상하려고 한다.

참여 작가로는 고산홍, 윤결, 윤정미, 이지영, 이해반, 임은정, 전수현(이상 한국), 만프레드 알레이트(Manfred Aleithe, 독일), 이프(IF, 독일), 흐어즈커(贺子珂, He Zike, 중국) 이상 총 10명으로, 전시의 모든 작업은 신작이며, 홍천을 리서치하며 주제에 접근하는 과정 이후의 결과물들이다.

이들 10명의 예술가들은 젠더의 스테레오타입에 관해 문제의식을 갖고 그것을 지역을 경유해 다른 상상력과 관점이 있는 세계로 이동시키려 하며, 이는 몸에서부터 추상적인 행정구역, 미지의 장소에 이르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장소와 결부시켜 젠더를 성찰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젠더셔플(사진=분홍공장)
젠더셔플(사진=분홍공장)

독일 작가인 만프레드 알레이트는 <Gender-Shuffle(젠더-셔플)>에서 남성/여성, 그리고 군인이라는 스테레오타입화된 젠더를 교차시키는 작업을 통해 정상적인 인간에 대한 규범적 정의를 비판적으로 지시하며, 높이가 2.4미터가 넘는 판자 위에 남북 군인이 포옹하는 모습을 그린 <Hug(허그)>는 기존의 대립하는 남북 이미지를 우정의 관계로 풀며 평화의 이미지를 구현해 낸다. 또다른 독일 작가인 이프는 군인과 할머니 등 다양한 젠더의 모습이 교차되는 한국 사회에 주목하고 이를 회화와 사진 등의 설치를 통해 복잡한 맥락으로 재구성한다.

윤정미 작가는 홍천의 도서관(연봉도서관)에서 발견한 페미니즘 도서가 핑크색 일색인 것에 착안해 여성과 남성의 색으로 각각 일별되는 핑크색과 파란색 계열의 책들을 모아 사진을 찍는다(<연봉도서관>. 고산홍 작가는 홍천군청 앞의 무궁화로부터 홍천의 공공 행정에서 나타나는 남성성을 상상하고 이를 설치물 <홍천 무궁화>로 구성한다.

한편, 작가들은 사회에 대한 일반적인 재현이 성별에 따른 차이를 가지며 따라서 우리가 인식할 수 없는 사회적 재현 체계로부터 균열을 드러낸다. 이지영 작가는 동학의 제사에 주목해, 그것이 자기 자신 속에 천과 조상, 그리고 스승의 정령이 들어 있으므로 자기 자신을 향해서 정성껏 제사를 지내는 것이 진정한 의미의 제사라는 것에 착안해, 정성스럽게 청수 한 그릇 올리고, 어린아이, 여자, 남자, 노인이 둘러 앉아 절을 올리던 동학의 둥근상을 <둥근 상>을 통해 재구성한다.

중국 작가 흐어즈커는 홍천의 군인과 의사를 만나 이들로부터 각기 다른 성별과 특수한 직업이 갖는 특별함을 상정하고 이들을 인터뷰했고, 이후 인터넷상의 알고리즘으로 수집된 언어들로 일반화된 언어를 덧붙인다. 이로써 관객에게 구체적인 언어 대신 통념화된 언어의 허구성과 그것이 가진 또 다른 구체성을 인식하게끔 한다.

작품 화양강 리서치(사진=분홍공장)
작품 화양강 리서치(사진=분홍공장)

또한 전수현 작가의 경우 홍천강을 리서치하던 중 화양강이라 불리다 화냥이라는 발음과의 유사성으로 인해 홍천강이 되었다는 이야기로부터 강변에서 사각형의 모양으로 물웅덩이를 만들어 놓고 영상 작업 <내 가슴의 화양강>(2019)을 만들었다. 윤결 작가는 홍천의 두 개 축제에서 마주친 홍천상인회 분들의 신체 일부 모습들을 찍은 걸 가지고 설치로 확장한다.

다른 한편, 이렇게 일군의 예술가들이 젠더의 규범적 형상을 작업을 통해 다양하게 지적한다면, 이해반 작가의 <길 위에서>에서는 지역과 젠더에 대한 심상이 신화적 상상력의 형태로 나타나며, 임은정 안무가/작가는 <연기를 품은 산>에서 움직임이 거의 느껴지지 않는 퍼포머의 움직임을 통해, 일종의 살아 있는 인간-조각으로 뮤지엄 또는 극장의 시간을 비평적으로 지시한다.

분홍공장은 2014년부터 로컬리티의 재구성이라는 큰 틀로 프로그램을 기획해왔고, 올해는 특별히 지역 연구 프로그램인 ‘젠더 지리학’이라는 주제 아래 라운드 테이블과 토크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젠더와 지리가 교차하는 지점에서의 지식적 성찰을 통해 지역에서의 젠더에 대한 의식을 환기하고자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148-4 /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영서로 학담3길19
  • 대표전화 : 070-4146-0106 / 010-8615-0106
  • 팩스 : 033-436-02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원
  • 법인명 : 더 뉴스24(the news24)
  • 제호 : 더뉴스24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42
  • 등록일 : 2018-09-13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오주원
  • 편집인 : 오주원
  • 더뉴스24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더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oowon010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