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비 23억3000만원 긴급 투입
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비 23억3000만원 긴급 투입
최문순 도지사 차단방역 현장 점검..도내 유입 방지 총력
  • 오주원 기자
  • 승인 2019.09.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와 연천까지 확산되는 등 도내 유입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강원도가 예비비 23억3000만원을 확보해 차단방역에 긴급 투입했다.

이번에 투입한 예비비는 시‧군 거점소독장소‧통제초소 설치 및 운영 강화에 18억6200만원, 아프리카돼지열병 일제검사 및 농가 소독약품 3억9000만원, 군인·경찰·소방 등 협조기관에 필요한 방역물품 7800만원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도내 유입 방지를 위해 특별히 확보했다.

방역현장을 방문한 최문순도지사(왼, 두번째)사진=강원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운영, 도지사 주재 긴급방역 추진상황 점검 대책회의, 도지사 긴급방역 현장점검, 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 추가 설치‧운영(11개소→29개소), 양돈농가 전면 모임금지, 모든 양돈농가(축산관련시설 등) 및 주요도로 매일 일제 소독 등 차별화되고 강도 높은 차단방역을 추진 중에 있다.

이에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18일 철원군 인접인 경기 연천군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됨에 따라, 철원, 화천, 양구의 특별방역대책 추진상황과 차단방역 현장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으며, 철저한 소독과 차단방역을 독려했다.

최문순 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연천까지 확산돼 우리 도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지만, 강원도는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강도 높은 차단방역으로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등 악성 전염병을 차단한 노하우가 있다”면서 “이번에도 최고 수준의 특별방역대책을 총력 추진하여 반드시 도내 유입을 차단하고 청정 강원을 유지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