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집 / 안원찬
빈집 / 안원찬
- 긴밭들 2
  • 안원찬
  • 승인 2020.09.02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당은 풀들이 점령하고 있다

봉당에 누워 있는 왜낫 달빛을 베고 있고

헛간에 걸려 있는 호미는 허공을 매고 있다

마루에 볕이 들어와 머물다 가고

눈보라가 들어와 울다 가고

뒷마루에는 밤나무 그늘 들어와 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148-4 /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영서로 학담3길19
  • 대표전화 : 070-4146-0106 / 010-8615-0106
  • 팩스 : 033-436-02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원
  • 법인명 : 더 뉴스24(the news24)
  • 제호 : 더뉴스24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42
  • 등록일 : 2018-09-13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오주원
  • 편집인 : 오주원
  • 더뉴스24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더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oowon010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