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 돈 들여 문화재 훼손?..문화재 관리 총제적 부실
홍천군, 돈 들여 문화재 훼손?..문화재 관리 총제적 부실
수억원 들인 복원과정에서 문화재 변형, 훼손..책임소재 없어
  • 오주원 기자
  • 승인 2020.11.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감사를 하고있는 최이경 위원

홍천군이 문화재 복원과 관리를 부실하게 한 것으로 드러나 총체적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26일 홍천군의회 행정사무감사(문화체육관)에서 최이경 위원은 “홍천군에 있는 문화재에 대해 조사한 결과 복원과정에서 훼손하고 관리 또한 부실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문화재에 가장 관심을 가지고 보전해야 하는 부서에서 돈을 들여 문화재를 훼손하는 모양새가 된 것이다.

최이경 의원은 “문화재 보수예산이 펑펑 씌여지고 있음에도 복원은 커녕 오히려 변형, 훼손하고 있어 수천년 역사를 가진 사찰이, 문화재가 조립식도 아니고 뜯었다 고쳤다 반복하고 있어 안타까움을 더해주고 있다”며 “한 번 잃은 문화재의 원형은 다시는 되찾을 수 없기에 복원에 수십 년, 수백 년이 걸리더라도 철저한 고증을 거쳐서 원형을 살리고 지금보다 보다 신중한 문화재 관리를 해야 한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문화재청, 지자체, 전문가, 담당과, 학예사 그리고 보수업체 모두가 문화재 관리에 엉망이고 총체적 부실”이라며 “전문가라는 보수사업단들은 원형과 다른 변형된 문화재로 망가트려 놓고도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어, 이제라도 책임소재를 분명하게 따져야 한다”고 강변했다.

군의회 옆에 있는 보물 제540호 사사자 삼층석탑

홍천 괘석리 사사자 삼층석탑

최 위원은 “보물 제540호인 홍천 괘석리 사사자 삼층석탑에 대해 보수작업시 중요 기단부 중 하층기단 지석과 면석 일부가 땅에 파묻혀 석탑의 원형 그대로의 복원이 안됐고 삼층석탑의 안내판 설명도 일부 잘못 표기됐다”고 지적했다.

하층기단의 면석에 조식된 안상과 안상 내 화형의 일부가 땅속에 파묻혀 하층기단부의 양식을 살펴볼 수 없었고, 이렇게 매몰시켜 버리면 화강암으로 되어 있는 석탑이 금이가고 부식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함에도 전혀 고려가 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또 계측기는 안상 안에 버젓이 붙여 놔 꽃 모양을 가렸고 안내판에는 조성시기가 고려 후기로 되어있지만, 한국문화 대백과사전에는 고려전기로 나와 있어 주민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어 정확한 안내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괘석리 사사자 석탑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로는 순한 표정의 네 마리 돌사자 모습 자체가 보기 드물고 남한에서 가지고 있는 사사자 삼층석탑은 괘석리 사사자 삼층석탑이 유일하기에 삼층석탑의 그 가치가 클 수밖에 없다.

그러기 때문에 석탑 연구자들이 논문에서 자주 인용하고 있는 중요한 유물이다.

사사자 삼층 석탑 복원에 2018년 5월23일-9월1일까지 괘석리 사사자석탑 보존처리 명목으로 2157만 원이 집행됐고, 2019년 12월 6일–9월 7일까지 희망리 3층 석탑 주변 정비공사로 5900여만원이 희망리 삼층 석탑 보존처리 명목으로 2천 700여만원이 집행됐다. 2년여 동안 1억 700만원 가량이 쓰여졌다.

수타사 사천왕소조

 수타사 사천왕소조 복원

수타사 사천왕소조도 복원했지만 잘못 복원해 훼손을 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1998년 9월 5일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121호로 지정된 수타사 사천왕소조는 보존대책문의 조사 보고서를 근거로 보수공사를 1999년 11월-2000년 4월 26일까지 진행했고, 공사 완료후 동방지국천왕의 칼 위치가 손등 위에서 손바닥 아래로 잘못 설치되는 큰 오류를 범했다고 주장했다.

수타사 소조 사천왕상, 영상회상도, 지장십왕도 등에 대한 보수를 위해 국비 7000만원, 지방비 7000만원 총 1억 4천원의 예산을 들여 수리 보수를 했고 그해 4월25일 비파, 칼, 용두 조립후 작업을 완료했다.

그때 칼날의 위치가 2000년 보수후 손등에서 손바닥 아래로 내려와 설치 되는 원형과 다른 엉터리 보수를 한 것이다.

그리고 3년 뒤인 2013년 홍천군은 3억 1837만원을 들여 홍천 수타사 소조 사천왕상 보존처리 공사를 다시 했지만, 원형을 훼손하고, 단청 칠도 잘못해 보수공사비가 투입 될 당시 분명히 고증을 통해 원형과 다름을 인지하고 바르게 원상복구 했어야 했음에도 불구하고, 원형 복원은 커녕 3억이 넘는 예산만 낭비하게 된 것으로 군에서 관심이 없는 건지, 무성의 한건지 이해가 안간다고 질타했다.

수타사 흥회루 보수공사만 해도 5년 단위로 지속적으로 이루어졌고, 소조사천왕상은 내년에 2억8000만원을 들여 또 보수를 할 계획이다.

 

잘못 올려진 비로좌나불상의 모습

홍천 물걸리사지

도종환 국회의원이 국정감사까지 했던 물걸리사지에 관한 물걸리사지 석탑은

한 사찰에 석고좌상 4개인 이곳이 유일하다. 그러나 비로자나불자상을 받치고 있는 좌대도 본래의 모습과 다르게 짜맞춤되어 있어, 보물을 방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물걸사지는 지금이라도 원형을 제대로 복원해 불교계에서도 관심을 갖도록 지자체가 소통의 다리 역할을 해주어야 하고 스토리텔링을 통한 불자들과 관광객들의 기도의 터가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신봉리 절터로 추정되는 석탑이 무너져 방치되고있다.

신봉리 사지 유적

지난해 12월 3일 신봉리 사지의 유적에 대한 학술세미나를 개최했지만, 이후 진행된 사항이 없었다며, 비지정 사지는 문화재적 가치 확인, 보호 관리를 위한 정비에 들어가는 시간과 예산 투입에 현실적 어려움이 따르기 때문에, 신봉리 사지의 가치를 찾기 위해 제일 중요한 것은 문화재 지정 신청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봉리 사지의 탑으로 보이는 탑신부 부재들이 넘어져 그대로 방치돼 있어 전혀 보호조치가 안돼있어, 세미나가 형식에 그쳐, 빠른 시일내 문화재 신청을 하고, 수타사 산소길과 연계시켜 인문학과 역사가 만나 새로운 관광 명소로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잘못 복원하면 아예 복원 이전의 상태만도 못할 수 있는 문화재는 이제 복원보다 보존에 더 심혈을 기울여 지금같이 예산만 낭비하고 문화재는 훼손하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148-4 /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영서로 학담3길19
  • 대표전화 : 070-4146-0106 / 010-8615-0106
  • 팩스 : 033-436-02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원
  • 법인명 : 더 뉴스24(the news24)
  • 제호 : 더뉴스24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42
  • 등록일 : 2018-09-13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오주원
  • 편집인 : 오주원
  • 더뉴스24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더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oowon0106@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