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전탑 대책위, 홍천군의회 앞 항의성 규탄 집회
송전탑 대책위, 홍천군의회 앞 항의성 규탄 집회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는 군의원들 강력히 규탄
  • 오주원 기자
  • 승인 2021.07.2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천군송전탑반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21일 오전 9시부터 홍천군의회 앞에서 군의원들을 규탄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이번 집회는 의원들이 홍천군의회 군정질문에서 송전탑 백지화와 관련해 책임공방이 나오자 대책위가 군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하는 항의성 집회로 추진됐다.

대책위는 성명서를 통해  “송전탑 백지화, 이것이 주민의견이고 민심이다. 민심을 역행하는 홍천군의회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이미 송전선로 경과대역 25개 마을 중 23개 마을 이장들은 송전탑 백지화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고, 홍천군수도 “홍천군에는 단 한 개의 송전탑도 꽂을 수 없다면서 송전탑 백지화에 함께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뿐 만 아니라 홍천군의회 역시 2019년 7월25일 <홍천지역 초고압 송전탑 건설 전면 백지화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군의원 일동의 명의로 발표한 바 있는 만큼, 송전탑 백지화는 대책위의 일방적인 주장이 아닌 2년이 넘도록 이어오고 있는 투쟁의 과정에서 모아진 주민의 요구이고 홍천군민의 민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이제 와서 홍천군의회 의원들이 군수에게 책임론을 거론하며 따져 물었고, 더욱이 송전탑 백지화를 위해 모두가 합심하고 단결해도 모자랄 판에 책임전가와 책임회피로 지역여론을 흔드는 홍천군의회의 작태를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면서 공군오 의장을 비롯해 김재근, 방정기, 정관교, 이호열, 최이경 의원들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홍천군의회는 주민 피해 최소화니, 주민의견 수렴이니, 최대보상이니 엉뚱한 얘기로 지역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오직 민심을 받들어 송전탑 백지화에 앞장서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송전탑 문제를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고, 요리조리 빠져나갈 궁리만 한다면 7만 홍천군민은 홍천군의회를 엄중히 심판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기만적인 사과로 주민을 우롱한 최규택 한전특별본부장은 즉각 사퇴하고, 한전은 홍천땅을 떠나라고 항의했다.

한전 최규택 특별대책본부장은 지난 19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송전탑 관련 공식적으로 사과한다는 입장을 전했지만 대책위는 아직까지 한전으로부터 사과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받은 바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사과문에 담긴 내용 역시 도저히 사과문이라고 볼 수 없는, 송전탑을 홍천군에 반드시 꽂겠다는 선전포고와 다름없는 것으로 오히려 성난 주민들의 가슴에 기름을 끼얹었다”면서 “한전이 발표한 입장문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헛소리에 불과하다. 한전이 진정으로 사과를 하고자 한다면 우선 현재의 입지선정위원회를 전격 해산하고 그동안 진행된 모든 회의 결과의 원천무효를 선언하라. 그리고 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최규택 본부장을 해임할 것”을 촉구했다.

그렇지 않고 그럴듯한 말만 꾸며대고 주민을 속이려고 한다면 앞으로도 대책위는 한전과의 모든 대화와 협상을 거부할 것이라고 강하게 항변했다.

주민의견과 반하는 말과 행동으로 지역여론 호도하는 홍천군 번영회도 규탄했다.

지난 6월 15일, 주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셀프(self)-토론회를 강행한 번영회는 또 다시 지역현안 소통 간담회를 열고 송전탑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고며 강한 불만을 표했다.

대책위는 "번영회는 ▲주민의견수렴 및 토론회 개최 ▲입지선정위원회 재구성 ▲한전의 사과문 발표 등 주민들의 이해와 요구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는 건의 사항들로 오히려 한전이 송전탑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주고 있다”면서 “홍천군 번영회가 진정으로 송전탑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고 싶다면 말과 행동을 신중하게 하라. 그렇지 않고 지금처럼 송전탑 문제를 앞세워 지역갈등을 조장하고 여론을 호도하면서 다른 주머니를 채우려 한다면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하라”고 항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희망리 148-4 / 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영서로 학담3길19
  • 대표전화 : 070-4146-0106 / 010-8615-0106
  • 팩스 : 033-436-020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원
  • 법인명 : 더 뉴스24(the news24)
  • 제호 : 더뉴스24
  • 등록번호 : 강원 아 00242
  • 등록일 : 2018-09-13
  • 발행일 : 2018-10-01
  • 발행인 : 오주원
  • 편집인 : 오주원
  • 더뉴스24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더뉴스24.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ns.24@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