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나무와 호박벌 / 안원찬
등나무와 호박벌 / 안원찬
-선기와 효은이
  • 더뉴스24
  • 승인 2021.09.23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도송이처럼 피어난 연보라 등꽃 속으로
호박벌 한 마리 붕붕거리며 다가와 기우뚱 착지할
때, 등나무는 기다리고 있었다는 듯
아래 꽃잎 활짝 세워 발판 만들어준다

이윽고 낮게 비행하며
꽃의 계곡 속으로 파고드는 호박벌에게
등나무는 꽃잎 속 수술 내밀어
꽃가루가 골고루 몸에 묻게 해준다

호박벌의 입구이자 출구인 꽃에서 호박벌 나오면
가까운 미래에 등나무는 열매를 얻을 것이다
등나무는 호박벌이 고맙다
자신의 몸속에 쟁인 꿀을 기꺼이 내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