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일본 비상대책반 운영...추가 수출규제 대응
강원도, 일본 비상대책반 운영...추가 수출규제 대응
기관별 동향공유, 공동대응 및 기업 애로파악..지원책 수립
  • 오주원 기자
  • 승인 2019.08.03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문순도지사와 관계자가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긴급대응방안을 논의하고있다(사진=강원도)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의결에 따라 강원도는 지난 2일 오후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최문순 도지사를 비롯해 비서실장, 경제진흥국장, 글로벌투자통상국 중국통상과장, 일본구미주통상과장 등이 참석했다.

도는 회의를 통해 금번 추가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부서(경제, 통상, 농정 등), 정부기관, 수출유관기관 등이 공동으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을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반은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각 기관별 관련 동향공유와 체계적이고 공동대응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책을 마련해 갈 예정이며, 이를 위해 조속한 시일 내 도내 대(對) 일본 수출기업 대상 애로사항 파악을 추진할 예정이다.

최문순 도지사는 “일본 내 추가적인‘반한(反韓)’ 불매 분위기형성 및 일본 정부의 수입 통관 심사 강화 조치가 있을 경우, 도 수출 및 산업 전반에 더 큰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도내 기업의 일본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지원책 추진, 수입·수출 다변화, 금융지원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지원책을 조속히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